• 정인채

비와 비 사이


비가 꽤 내렸다.

비 오지 않는 틈으로 숨어보려 했다.

확신은 없다.

언제고 자신한 일 또한 반드시 이룬 적 없다.

다만 또 그러지 않으면 어찌할 것인가?

간다. 계속 가야한다.

비가 오지 않을 곳으로 간다.

그리고 만난다.

비와 비 사이에

언젠가 내리는 이 비도 그친다고 전한다.



-김제 금산사에서




조회 1회

​대한민국

  • Twitter Basic Black
  • 블랙 인스 타 그램 아이콘
  • 블랙 대표자 아이콘

Copyright © emoTure, All Rights Reserved